사회일반

임현택, "의협이 전공의 문제에 신경 끄고 손 뗄까요?…불편한 심기 드러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대전협 박단 "임 회장은 뭐 하는 사람이죠?" 글 남긴 것에 반박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전국의사대표자대회에서 투쟁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속보=대한의사협회(의협)와 서울·연세의대 교수들이 잇따라 집단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이 자신을 공개 저격한 전공의 대표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임현택 의협 회장은 지난 13일 밤 일부 전공의가 모인 온라인 단체 대화방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박단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을 비판했다는 연합뉴스 기사 링크를 올리면서 "의협이 전공의 문제에 신경 끄고 손 뗄까요? 그거 바란다면 의협도 더 이상 개입하고 싶지 않습니다"고 남겼다.

이어 "죽어라고 지원해줬더니 고맙다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컴플레인(불만)만 가득이고 왜 내가 내 몸 버려가며 이 짓하고 있나 싶습니다"라면서 "원하지 않으면 의협은 정부와의 대화, 투쟁 전부 대전협에 맡기고 손 떼고 싶습니다"고 덧붙였다.

이는 박 비대위원장이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협 중심의 의료계 단일 창구 구성 소식을 공유하며 "임현택 회장은 뭐 하는 사람이죠? 중심?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라는 글을 남긴 것에 대한 대응이다.

양 단체 수장 간 갈등을 두고 2020년 의정(醫政) 합의 이후 기성세대인 의협에 대한 전공의의 신뢰가 무너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노환규 전 의협 회장은 이날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2020년의 트라우마가 4년이 지난 지금도 의협과 전공의들 사이의 신뢰를 깨뜨리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재차 확인하게 됐다"며 "그 컸던 충격과 허탈, 그 트라우마는 지금까지도 많은 의사의 뇌리와 가슴 속에 남아있다"고 글을 썼다.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연 '의정갈등을 넘어 미래 의료 환경으로' 심포지엄에서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의사단체들은 2020년에도 정부의 의대 입학정원 증원 추진에 정면으로 맞섰는데 최대집 당시 의협 회장이 전공의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같은 해 9월 4일 정부와 합의를 맺고 상황을 종료시킨 바 있다.

당시 의료계 내부에서 의정 합의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았고, 대전협 비대위는 젊은 의사들의 의견이 배제됐다며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의대생들은 합의 이후에도 국시 거부 기조를 유지했다.

임 회장과 박 위원장의 불화에도 의협은 계속해서 전공의들을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의협 채동영 홍보이사는 "임 회장의 입장에서는 정당한 투표를 통해 회장으로 선출됐는데, (전공의들의) 방향과 맞지 않는 부분 때문에 업무를 방해받는다는 느낌이 들어 불만을 표출한 것뿐"이라며 "전체 전공의들에게 하는 얘기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의협이 회원인 전공의들을 보호하고, 그들의 권익을 위해 일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지금도 대전협에 최우선으로 접촉하는 등 일반 전공의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임 회장이 단체 대화방에서 "전공의협의회는 의협이 개입하는 거 원치 않는다면서 4억원 달라고 공문은 보냈다. 중간 착취자라고 욕하고 그들이 준 돈은 받나?"라고 남긴 데 대해서는 "이번 일과 직접적 관련이 있는 내용은 아니다. 의협 산하의 의대생 협회나 대전협 등에 지원금으로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