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철규 "한동훈, 尹 식사거절 아름답지 못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윤 대통령의 식사제안 거절에 "아쉬움"
"특정인의 출마여부 쟁점화 바람직하지 않아"
윤 대통령 탈당에는 "갈등 증폭 위한 프레임"

국민의힘 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 국회의원은 28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식사자리를 거절한데 대해 "아름답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당시 대통령께서 선거에 고생한 한동훈 전 위원장과 지도부를 초청하신 것으로 보도가 됐는데 그걸 거절하는 모습은 아름답지 못했다"며 "정말로 불가피한 입장이라면 날짜를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었던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일정을 조율해서 초청에 응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면 이후 여러 갈등설이니 뭐니 이런 것들이 증폭되지 않았을 것 같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에 대해서는 "본인이 판단하실 문제"라고 선을 그으면서 "특정인의 출마 여부가 너무 쟁점화 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또 "당의 많은 지도자들이 자유롭게 전당대회에 나와서 당원들의 심판을 받는 분위기가 되는 게 좋을 것 같다"며 "온통 전당대회가 한동훈 전 위원장의 출마 여부로 쏠려가는 것은 오히려 바람직하지 않고 본인에게도 부담이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대통령의 탈당할 것이라는 일각의 설과 관련해서는 "특정인이 당 대표가 된다고 해서 탈당을 하고 말고 할 이유가 있나. 누군가가 우리 당을 갈라치기 하고 갈등을 증폭시키기 위해서 만들어내는 하나의 프레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수처가 확보했다고 알려진 'VIP 격노' 녹취 파일과 관련해서는 "누가 언성이 높아지면 그걸 화가 났다 또는 격노했다고 표현하는데 이 형용사를 왜곡시켜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분들의 말"이라며 "본질을 왜곡시키고, 여론을 악화시키기 위한 하나의 언론 플레이라고 본다. 그것은 본질과 전혀 관계없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