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킹메이커' 강원 친윤 의원들, 오세훈 서울시장 만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다음달 4일 강원 여당 의원들 오찬회동
대권 주자 오 시장 '몸풀기' 해석 가운데
2022년 대선 일등 공신 강원 친윤계 주목
오세훈-권성동 오랫동안 각별한 인연 이어와

◇[사진=연합뉴스]

강원지역 여당 국회의원들이 다음달 초 오세훈 서울시장과 회동한다. 2년 전 대선에서 '킹 메이커' 역할을 했던 강원 친윤계 의원들과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오 시장의 만남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오세훈 시장과 권성동(강릉)·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 등 강원지역 국힘의힘 의원들은 다음달 4일 서울시장 공관에서 오찬을 한다.

지난 4·10총선 이후 강원지역 여당 의원들이 대거 함께 회동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 시장은 지역별로 총선 당선자 및 낙선자들과 잇따라 오찬 및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이를 놓고 정치권에서는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오 시장이 '몸풀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번 강원지역 여당 의원들과의 만남 역시 오 시장이 먼저 각 의원실에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오찬에 참석하는 의원들 대다수가 여당 중진인만큼 자연스럽게 당 및 정치현안에 대한 대화가 오가지 않겠느냐는 추측이 나온다.

특히 강원 최다선인 권성동 의원은 오 시장과 군 법무관 생활을 함께 하는 등 오랫동안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어 자연스럽게 깊이 있는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권 의원은 잠행중이었던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하며 '정치인 윤석열'을 대선판으로 이끌어냈었다.

권 의원뿐 아니라 강원 여당 의원들은 2022년 대선에서 핵심 역할을 하며 윤석열 정부 탄생의 일등공신으로 꼽힌다. 아직 가시화되지 않았지만 향후 대선 국면에서도 결정적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장 오찬 회동에서 중대한 사안이 오가지는 않겠지만 이들의 만남에 관심을 갖는 이들이 많다"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만큼 강원 친윤계 의원들의 행보에 촉각을 세우는 것"이라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