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윤대통령 "언론의 조언, 비판 많이 들으며 국정 운영하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취임 2년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
후보시절 약속한 김치찌개·계란말이 직접 요리하며 스킨십 강화
만찬 제안 기자 "참모 뒤에 숨지 않겠다. 기자 질문에 직접 답하겠다고 한 약속 더 중요" 직언 눈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김치찌개를 배식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취재진에게 김치찌개를 배식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통령의 저녁 초대'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계란말이를 만들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언론과의 스킨십 강화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윤대통령은 24일 용산 대통령실 경내 잔디마당에서 출입기자 200여명과 함께 야외 만찬을 했다.

오후 6시께 만찬장을 찾은 윤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시절 '집사부일체' 때 나온 계란말이와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는 약속을 2년이 지나도록 하지 못했다(2년 만에 지키게 됐다)"고 말한 뒤 식사를 함께 했다.

기자단 및 대통령실 참모, 직원 들은 '대통령의 저녁초대-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라고 적힌 현수막이 걸려있는 막 구조물 아래에 설치된 20여개의 테이블에 나눠 앉아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메뉴는 대통령이 직접 제시한 레시피를 토대로 만든 김치찌개를 기본으로, 전국 8도에서 가져온 특산품으로 준비됐다. 강원특별자치도에서는 감자와 양구멜론, 초당옥수수가 공수됐다.

김병찬 전 KBS아나운서의 사회로 2시간 가까이 진행된 이날 만찬에서는 출입기자단을 대표해 4명의 기자가 소감과 함께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향한 요청 등을 전했다.

특히 이번 만찬을 최초로 제안했던 한 기자는 "대통령께서 약속한 것 중에 참모 뒤에 숨지 않겠다. 기자들의 질문에 직접 답하겠다고 한 그 약속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직언해 주목 받았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정치인 중에는 언론이 없었으면 한다는 말을 하는 사람도 있지만, 언론이 없으면 정치인의 자리에 갈 수도 없다"며 "앞으로 조언과 비판을 많이 들으며 국정을 운영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답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