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계선 지능인을 위한 정책적 지원 필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안성준 동해시의원 10분 자유발언

【동해】안성준 동해시의원은 21일 열린 제341회 동해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10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계선 지능인(느린 학습자)을 위한 정책적 지원과 사회적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동해시의회 의원연구단체 '경계선지능인 정책연구회'의 대표의원인 안 의원은 경계선지능인이 교육과 복지 지원에서 소외돼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동해시 인구 8만9,144명 중 1만2,000여명이 경계성 지능인에 해당될 수 있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교육환경 및 인식 개선, 생애주기별 교육, 취업활동 지원 등의 정책 지원을 언급했다.

안 의원은 "단 한 명도 소외됨이 없는 복지 정책과 교육정책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동해시민과 공무원들이 경계선 지능인 지원 정책에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