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유상범 "민주, 교주 맹목적으로 보호하려는 사이비 종교단체의 모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민주당 맹폭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유상범 비상대책위원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국회의원은 16일 "정치 권력을 막무가내로 휘두르는 민주당의 행태는 교주를 맹목적으로 보호하려는 사이비 종교단체의 모습이지 공당이 보여줄 수 있는 자세가 결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총선 압승의 오만함으로 대표의 범죄 행각에 대한 반성 없이 범죄를 단죄하려는 검찰을 무력화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이 검찰에 대한 맹목적인 적개심으로 무책임한 헛발질을 반복하고 있다. 좌파 성향 인터넷 매체에서 2017년 국정농단 수사팀 검사가 피고인이었던 장시호 씨에게 위증을 교사했다는 의혹을 보도하자,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검사와 검찰을 싸잡아 맹폭했다. 그러나 불과 며칠 지나지 않아 이 대표와 민주당의 주장이 전혀 사실무근임이 드러났다"고 했다.

또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모면하기 위해 민주당이 정략적으로 요란스럽게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 수원지검 술자리 회유 의혹이 폭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모두 거짓임이 들통났었고, 민주당은 많은 비난을 받았다"며 "그럼에도 검찰의 신뢰를 손상 시키기 위해서라면 양치기 소년이 되는 것도 개의치 않겠다는 듯 집요하게 반복하는 오만함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