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명부작성 눈앞인데...'선거구 획정안'은 오리무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야 선거구 획정안 협상 시도
의견차 팽팽해 결론날지 미지수
강원은 현행대로 8개 지역구 유지
오는 29일 본회의 처리 목표로 합의시도

◇사진=연합뉴스

속보=4·10 총선이 4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선거구 획정안을 놓고 여전히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시한 '21일' 데드라인도 지키지 못할 처지다.

여야는 20일 이번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안 협상을 실시했다. 국민의힘은 앞서 획정위가 제시한 서울 1석, 전북 1석 등을 줄이는 안을 받아 들이자는 입장인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의견이 팽팽해 21일까지 합의가 이뤄질 지 미지수다.

획정위는 강원에 대해서도 춘천 단독 분구 및 강릉-양양,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을 제시했으나 여야는 6개 시·군을 한 선거구로 묶는 것은 지역 대표성을 훼손할 수 있다며 현행 선거구를 그대로 유지하는데 합의(본보 지난 1일자 4면 보도)한 상태다.

강원지역 선거구 획정은 여야 합의에 따라 현행대로 유지될 전망이지만 국회 본회의에서 이를 처리하지 못할 경우 선거 사무에 차질이 생길 수 밖에 없다.

현재 여야는 오는 29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늦어도 26일 국회 정개특위를 열어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

만약 29일 본회의 처리가 불발 될 경우 3월 임시국회를 별도로 소집해야 한다. 역대 가장 늦은 선거구 획정은 지난 17대 총선(선거일 37일전)이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지난 19일 임시국회 개회사에서 선거구 획정 지연에 대해 여야를 모두 비판하면서 "선거제와 선거구 획정을 두고 4년마다 반복되는 파행은 국민의 참정권을 침해하는 일이다. 선거구를 6개월 전까지 확정하지 못할 경우 획정위 안을 그대로 확정하도록 법에 규정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