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尹 "국민생명 볼모로 집단행동 안돼…2,000명은 최소한 확충 규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무회의 모두발언서 강조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해 일부 의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데 대해 "의료 현장의 주역인 전공의와 미래 의료의 주역인 의대생들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주 전공의 사직 등 집단 휴직이 예고되면서 수술이 축소되거나, 암 환자 수술이 연기되는 사례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사는 군인, 경찰과 같은 공무원 신분이 아니더라도 집단적인 진료 거부를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정부가 내년도 입시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리겠다고 한 데 대해 "일각에서는 2,000 명 증원이 과도하다며 허황한 음모론까지 제기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 숫자도 턱없이 부족하다. 2,000 명 증원은 말 그대로 최소한의 확충 규모"라고 설명했다.

이는 정부가 2,000 명으로 발표한 의대 정원 증원 규모에 대해 의료계와 협상을 거쳐 조정이 이뤄질 것이란 일각의 전망을 일축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7년 동안 의대 정원을 단 1명도 늘리지 못했다고 밝힌 윤 대통령은 "의사 증원만으로 지역 필수의료 붕괴를 해결할 수 없음을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의사 증원이 필수의료 붕괴를 막기 위한 필수조건임은 명백하다"고 피력했다.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곧 2023년도 합계출산율이 발표된다며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다시 한번 숫자로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저출산 문제는 단기간에 해결할 수 있는 즉효 대책이 없는 게 사실"이라며 "근본 원인을 철저하게 분석하고, 기존에 추진했던 정책을 꼼꼼하게 살펴서 저출산 정책을 재구조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