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폭행 전력 지역연락소장 선임 두고 민주당 강원 당원 반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당 연락소장 “그간의 활동에 대한 빚을 갚도록 노력할 것”

더불어민주당 강원특별자치도당 모 지역위원회가 최근 신임 연락소장을 선임한 것을 두고 같은 당내에서조차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8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일부 당원들은 과거 폭행 처벌 전력이 있는 A씨를 연락소장으로 선임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음주 폭행으로 처벌을 받은 이를 총선 준비의 뿌리 조직격인 연락소장으로 두는 것에 대해 같은 당 내부에서도 부적절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일각에서는 얼마나 인물난이 심하면 논란이 있는 인물을 쓰겠느냐는 자조섞인 발언도 나오고 있다.

해당 지역위원회 사무국도 당원들의 불만 제기에 대해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선임 절차 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과거 행적으로 연락소장이 된다 혹은 안된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다”며 “힘을 합해 내년 4·10 총선을 승리하자는 차원에서 적임자로 본 것”이라고 말했다.

A씨 역시 “본의 아니게 벌어졌던 일이었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직 정비를 해야 한다는 권유를 받았다”며 “지역에 마땅한 인물이 없는 상태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그간의 활동에 대한 빚을 갚고자 노력하겠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