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인제지역 중소기업 중국 진출 노린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제】인제지역 중소기업의 중국 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인제군은 18일 지역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수출 활성화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중국 산동성 린이시 란산구 손덕사 당서기를 비롯해 린이시 정부 관계자들과 란화그룹 관조군 회장, 린천일 총경리, 엘에이치(란화)코리아 이승환·마자몽 대표 등이 방한해 인제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한중 ‘콰징무역’의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후 중국 6개 기업을 대상으로 북면 원통 농공단지 대회의실에서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열였다.

콰징(국가 간 전자상거래)무역은 대표적인 중국 온라인 판매 방식으로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B2C로 판매되는 제품에 한해 관세율을 인하해 판매할 수 있는 방식이다.

유통 단계가 적어 소비자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물품을 구매하고 판매 업체는 중간 유통 마진을 줄여 이윤을 높일 수 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란화그룹은 린이시 4대 그룹 중 하나로 수출입 플랫폼을 운영하며 콰징무역을 펼치고 있다. 군에 따르면 란화그룹에서 운영하고 있는 ‘수입상품성’은 린이시의 최적화된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콰징무역을 중국국제무역의 핵심 플랫폼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선미 군 경제협력과장은 “란화그룹과 진행한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인제군 중소기업들의 중국 시장 판로 개척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제군 해외수출 촉진을 위한 중국 산동성 린이시 란산구&인제군 수출 활성 간담회가 18일 인제군청 소회의실에서 최상기 군수와 란화그룹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인제군 해외수출 촉진을 위한 중국 산동성 린이시 란산구&인제군 수출 활성 간담회가 18일 인제군청 소회의실에서 최상기 군수와 란화그룹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