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양구 추석명절 물가 안정 나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7일까지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 운영
성수품 20개 품목 중점 관리 합동점검

【양구】양구군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오는 27일까지 추석 명절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명절 물가 관리에 나선다.

이를 위해 군은 박유식 부군수를 상황실장으로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 농특산물·축산물·임산물·수산물 등 추석 성수품 20개 품목에 대한 수급 상황과 가격 동향을 점검하기로 했다.

또 건전한 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4개 팀 8명으로 구성된 합동 지도·점검반을 편성해 상거래 질서 및 생필품(가격표시제 및 원산지 표시 이행), 농·수산물(매점매석, 원산지 표시 이행) △축산물(계량 위반행위, 섞어팔기, 부정 축산물 유통), 개인서비스업(외식 및 숙박요금 과다인상 행위) 등 4개 분야에 대해 집중단속 및 점검할 계획이다.

이어 18일부터 27일까지를 추석맞이 전통시장 이용주간으로 지정, 한시적으로 주변 도로에 대해 주차를 허용하기로 했다.

특히 추석 명절맞이 전통시장 장보기, 전통시장 페이백 행사를 통해 소비 진작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전현자 경제정책팀장은 “명절을 앞두고 물가 안정 대책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소상인과 주민 모두가 편안하고 풍요로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