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설악산 등산 중 다리골절 50대 31시간 만에 구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설악산 등반에 나섰다가 실종된 50대가 신고 31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28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44분께 칠성봉 인근에서 “다리가 부러졌다”는 이모(55)씨의 119 신고가 접수됐다.

국립공원과 119 등 합동 구조대는 이날 야간 수색에 나섰으나 이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철수한 뒤 이튿날인 지난 27일 이씨의 예상 이동경로를 추정, 수색 끝에 오후 6시께 비법정탐방로인 작은형제바위골에서 발견했다.

이씨는 발견 당시 비에 젖은 옷을 입은 상태로 저체온 증상을 보였으나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였다.

합동 구조대는 이씨에 대한 응급처치와 저체온방지 조치 후 들것과 로프를 이용, 길이 없는 계곡을 장시간 이동해 28일 오전 2시30분께 구조를 완료했다.

이씨는 지난 25일 오후 9시13분께 남설악탐방지원센터를 출발해 대청봉에 오른 뒤 가족에게 “하산을 시작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