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가까이 듣는 퓨전국악 콘서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나경국악창작소 24~25일 소극장존에서 공연
국악기와 현대악기의 하모니로 흥나는 무대 구현

◇이나경국악창작소의 첫 번째 콘서트 ‘가까이 듣다’가 24일 오후 7시30분, 25일 오후 4시 춘천 소극장 존에서 열린다. 이나경국악창작소의 지난해 공연 모습.

이나경국악창작소의 첫 번째 콘서트 ‘가까이 듣다’가 24일 오후 7시30분, 25일 오후 4시 춘천 소극장 존에서 열린다.

이나경국악창작소는 춘천에서 활동중인 이나경 가야금 연주자를 주축으로 미디와 가야금, 피리로 창작곡을 연주하는 국악실내악그룹이다. 이날 공연에는 박자연(소리), 양루채(해금), 한승윤(피리, 태평소), 나슬기(건반), 박용석(드럼), 안정환(베이스)이 함께 연주한다. 감상하기 쉽고 흥이 나는 국악을 선곡했고 이나경국악창작소의 신곡도 발표된다.

이나경 대표는 “‘시민들이 정말 원하는 국악 공연은 무엇일까라는 물음을 시작으로 공연을 만들었다. 뮤지컬 같은 대규모의 판타지 무대보다는 국악기 하나하나를 가까이에서 보면서 쉽게 감상할 수 있는 무대를 구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나경국악창작소의 첫 번째 콘서트 ‘가까이 듣다’가 24일 오후 7시30분, 25일 오후 4시 춘천 소극장 존에서 열린다. 포스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일상에서 답을 찾는 '골목 실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