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릉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 본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올해 경포 환상의 호수 조성 등 22개 사업에 140억원 투입

【강릉】강릉시가 4계절 스마트 관광도시를 목표로 지역 랜드마크를 조성하는 등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5일 시에 따르면 올해 경포 환상의 호수 조성, 오죽헌 전통 뱃놀이 조성, 강릉 트래블 라운지 조성, 강릉 관광브랜드 공연 및 미디어 퍼포먼스 등 22개 세부사업에 140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관광산업의 여건이 변화하고 기획재정부의 사업 계획 적정성 재검토로 다소 시일이 소요됐으나 지난해 말 경포권 문화재 현상 변경 심의 통과에 따라 올해에는 경포권 주요 핵심사업 및 전략사업을 본격화 할 수 있게 됐다.

오죽헌 및 월화거리 야간경관 개선, 힐링해변 산책길 정비, 외국인 대상 관광홈페이지(비짓강릉) 구축 등 16개 선도사업과 강릉 시티버스 운영, 관광형 자율주행차량 운행, 월화교 분수조명 조성, 강릉누들축제, 글로벌 마케팅, 양양국제공항 무료셔틀버스 운행 등 49개 세부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 추진 결과 2020년 대비 2022년 주요 성과 지표인 △외부 방문자 수 증감률(6.45% 증가) △외국인 관광객 전국 대비 비율(4.7%→5.6%) △내국인 관광객 수(6.4% 증가) △해외 인지도(38.9%→40.6%) △관광목적지 검색량(560만건→640만건) △숙박 방문자 비율(19.1%→19.5%) 등이 모두 개선돼 지역관광 거점으로의 기능과 역할 측면에서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강릉시는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조성을 통해 2023 강릉 세계합창대회, 2024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 2026 ITS세계총회 등 주요 국제이벤트 성공 개최 및 외국 관광객 유치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김일우 강릉시 관광개발과장은 “글로벌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해 국제관광도시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고, 세계 100대 관광명소, 세계 100대 관광도시 진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