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삼척 대진항, 40년 원전지구 불이익 해소 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수부, 어촌신활력증진사업 대상지 선정
어항시설 정주여건 안전 인프라 개선 추진

【삼척】삼척 대진항이 어촌신활력증진사업에 최종 선정, 어촌 안전 인프라 개선 등에 국비 등 50억원이 투입된다.

대진항은 1982년 원전건설 예정후보지로 지정됐었지만 16년만인 1998년 고시가 해제됐다가 2012년부터 2019년까지 7년간 또 다시 원전 후보지로 지정되는 등 40년간 원전 건설 추진으로 인해 불이익을 받아왔다. 특히 각종 개발사업 인허가 제한은 물론 어항 개발과 바다 방류사업, 주택 신축이 불허되며 도심이 낙후된 것은 물론 주민들의 재산권도 심각한 침해를 받아왔다.

삼척시는 대진항 일대 개발을 위해 어촌뉴딜사업에 도전했지만 2년 연속 고배를 마신데 이어 최근에는 너울성 파도로 어선들이 피해를 입는 등의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시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 선정에 따라 향후 3년간 대진항 일원에서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태풍 등 기상 악화 시 어항 정온도 유지와 노후 어항시설 개선을 위해 동방파제 TTP 보강, 어패류보관장 리모델링, 수산물 저온저장창고 색채 개선, 어항 진출입로 개선, 작업공간 그늘막 설치 등에 나선다. 또 슬레이트 지붕 개선, 고보조명 설치, 쏠라표지병 설치, 태양광 주소판 설치, 버스도착 정보안내기 설치 사업 등을 통해 정주여건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철규 국회의원은 “전문가 컨설팅과 시·도 평가, 그리고 현장 평가를 거치면서 지역주민과 삼척시가 한마음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대진항의 어항환경이 개선되고 주민들이 체감하는 환경변화가 일어나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