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양구 국·도비 사업 총력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도비 지난해보다 10% 늘어난 1,116억원
올 당초예산 역대 최대규모인 4,189억원 편성

◇양구군청사

【양구】양구군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올해 국·도비 사업에 총력을 기울인다. 군은 올해 국·도비 확보액이 지난해보다 10% 늘어난 1,116억원이라고 24일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70억원)과 종합체육공원 조성(77억원), 수근수근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38억원), 박수근교 개설 공사(25억원) 등이다. 무엇보다 해안면 일원 4㏊에 온실과 에너지 시설, 스마트팜 장비 등을 설치하는 스마트팜 조성사업을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운영, 농가소득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국민체육센터 1동과 다목적 실내체육관 2동 등을 갖춘 9,469㎡ 규모의 종합체육공원도 내년 8월까지 양구읍 고대리 일원에 조성할 예정이다. 종합체육관이 건립되면 전국 및 도단위 각종 체육대회와 전지훈련팀 유치뿐 아니라 주민의 건강증진에 기여하는 등 명품 스포츠 도시로 발돋움하는 기반이 마련된다.

군은 내년도 국·도비 확보에도 사활을 걸고 있다. 군은 지난해 확보한 국도비 1,116억원을 바탕으로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4,189억원의 예산을 편성, 인구 감소 및 정주여건 개선 등 현안 해결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는 만큼 내년에도 국·도비를 기반으로 각종 현안사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서흥원 군수는 “국·도비 확보를 통해 주민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다양한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