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해사랑상품권, 예산소진으로 인센티브 지원 한도 하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동해】동해사랑상품권의 인센티브가 10%에서 6%로 낮춰진데 이어 예산 소진으로 빠르면 이 달 말 지급 중단될 위기에 놓였다.

동해시는 올해 국비 20억원을 포함한 총 65억원의 동해사랑상품권(동해페이) 예산을 확보하고 10% 할인판매를 했지만 남은 금액이 2억여원에 불과한데다 국비가 중단되며 이 달부터 인센티브를 충전금액의 6%로 낮췄다. 또 남아있는 예산 2억원이 소진되면 인센티브 지급을 중단할 예정이다.

동해사랑상품권은 소비자가 최대 월 50만원까지 충전, 인센티브(이용금액의 10%) 혜택이 제공돼 소비자와 가맹점 사이에서 인기를 끌어왔다.

2020년 9월 발행된 이후 10% 인센티브를 유지하면서 월 평균 판매액도 지난 해 34억원에서 올해 9월말 기준 81억원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동해사랑상품권 가입자도 2020년말 8,222명에서 올해 10월말 기준 6만327명으로 7배 이상 증가했다. 가입대상인 만14세 이상 인구(7만9,000명)를 기준하면 10명중 8명의 동해시민이 사용하고 있고 가맹점도 현재 5,097곳에 달한다.

첫 도입 후 누적 발행액은 1,430억원, 누적 사용액은 1,401억원에 달하는 등 지역 내 경제 선순환의 토대를 만들고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을 되돌려주는 효과를 거둬 왔다.

임성빈 시 경제과장은 “내년에도 인센티브 10% 혜택이 불투명한 가운데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액 시비를 확보해 6%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동해페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