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해경 인재개발원, 균형발전 차원서 삼척이 최적지

강원도와 삼척시가 해양경찰 인재개발원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김진태 지사와 박상수 삼척시장이 지난 20일 해양경찰청을 방문,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만나 삼척 건립의 타당성을 설명하는 등 적극 나서고 있다. 해경 인재개발원 유치전은 1차 부지 공모에서 후보지로 선정된 삼척시, 충남의 보령시·당진시가 치열한 3파전을 벌이고 있다. 2027년 개원을 목표로 1,700억원을 투입해 건립을 추진 중인 해경 인재개발원은 7만7,000㎡ 부지에 각종 사무실·생활실, 강의동이 구비된다. 또 600석 규모의 식당과 훈련동 8개도 함께 들어선다. 하루 최대 440명을 수용할 수 있어 1년간 해경 직원 7,000명이 머물 예정이며 행정 직원 120여명과 교수 60여명도 상주한다. 해경은 인재개발원 필요성과 부지 선정을 위한 사전 타당성 용역을 한국자치경제연구원에 맡겨 진행하고 있다. 늦어도 연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방침이다.

해양경찰청은 서해 인천에 있다. 해경은 현재 소속 경찰관 교육기관으로 전남 여수에 있는 해경교육원과 충남 천안에 있는 직무교육 훈련센터를 각각 운용하고 있다. 국토의 균형적인 발전 차원에서도 인재개발원이 동해의 삼척으로 오는 것이 맞다. 인재개발원이 삼척시에 들어서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마중물이 될 것이다. 인구 감소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삼척의 경우 해경 인재개발원을 유치하면 방문객이 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절호의 기회다. 사활을 걸고 유치 경쟁에 나서는 이유다. 삼척시는 이미 인재개발원 유치를 핵심 추진 과제로 선정했다. 강원도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도 요청했다.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강원도와 삼척시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삼척시는 해경 인재개발원 후보지인 교동 일원이 삼척·증산해수욕장과 인접해 있고, 인근에 동해해양경찰청 특공대훈련장과 수련원도 있어 기관 간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는 점에서 최고 적지다. 또 서울~동해 간 KTX와 서울~양양 고속도로, 동해고속도로 등이 개통돼 수도권과 접근성이 좋다는 것도 장점이다. 궁촌항 등 인근에 항만이 다수 자리한 점도 가산점을 줄 수 있다. 지자체 간 유치 경쟁이 뜨거워지는 양상이다. 해경에서는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건립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결국은 유치 의지와 열기가 운명을 가를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와 정치권은 물론 도민 모두의 전폭적 지지가 반드시 필요하다. 민관이 똘똘 뭉치면 강원도와 삼척이 마지막에 웃을 수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