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ASF 추가 발생, 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 동원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강원도 내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지난 18일 확진됐던 춘천의 양돈농가 10㎞ 이내 방역대 농장 6곳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실시하던 중 5.3㎞ 거리에 있는 양돈농가에서 추가 양성 확진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농가는 돼지 약 6,50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ASF가 검출된 농가가 속한 영농조합법인은 원주 소초면(1만5,000마리), 원주 지정면(1,500마리), 강릉 강동면(4,000마리), 횡성 안흥면(3만6,000마리) 등 도내 3개 시·군 농장 4곳에서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원주와 강릉, 횡성 모두 이제까지 ASF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이다.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이유다.

도 방역 당국은 ASF 확산을 막기 위해 통제관 등을 현장에 긴급 파견, 농장 이동제한·통제·소독과 함께 사육 돼지에 대한 긴급 살처분과 매몰 작업을 추진 중이다. 또한 해당 농장으로부터 10㎞ 이내에 있는 농장 5곳과 동일 법인 농가 4곳에 대해 긴급 이동제한 조치를 내리고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도내 전체 돼지 농장 199곳을 대상으로도 증상 유무를 확인할 방침이다. ASF에 겨울철을 앞두고 늘 찾아오는 조류인플루엔자(AI)까지 겹친다면 재앙과 같은 상상을 초월하는 재난이 될 수 있다. 특히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6%대를 나타내는 등 밥상물가가 크게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ASF 확산은 돼지고기 등 축산물 가격의 상승세를 부추길 수 있는 악재다.

올 들어 도내 ASF 발생은 홍천(5월), 양구(8월), 춘천(9월)에 이어 네 번째다. 농가 확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방역에 비상에 걸렸다. 전염병 예방은 무엇보다 초동 대처가 성패를 좌우한다. ASF는 치사율이 80% 이상인 바이러스성 전염병이다. 이 병이 무서운 것은 백신도, 치료제도 없다는 데 있다. 원인을 찾아내 확산을 막는 게 가장 중요하다. ASF는 한번 발병하면 엄청난 손실과 피해를 입는 만큼 확실한 방역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가축질병은 99%의 농가와 방역 기관이 충실히 방역에 나선다 해도 1%가 준수하지 않으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 방역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 축사 안팎을 철저히 소독하고 야생멧돼지의 접근을 차단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다. 농장 방문을 자제하는 등 시민의 협조도 필요하다. 피해 농가에 대한 실효성 있는 정부와 지자체의 경영안정지원책도 뒷받침돼야 한다. 가축전염병 유입 방지를 위한 방역역량을 총결집해야 할 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