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놓고 여전한 입장 차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원주시·횡성군 장양리 취수장 해제 놓고 입장차
강원도, 양 자치단체 설득 등 중재 지속 하겠다

소초면 장양리 장양 취수장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를 놓고 의견의 폭을 좁혀 오던 원주시와 횡성군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평행선을 걷고 있다. 원주시와 횡성군은 3일 서울역 공항철도 회의실에서 '제4차 원주·횡성 물 기반 동반성장 협의회'를 열었지만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주장하는 횡성군과 '현행 고수' 입장의 원주시가 서로 다른 입장을 재확인하는데 그쳤다.

■무엇이 문제인가=원주 소초면 장양리에 지방상수도 시설인 장양취수장이 들어선 후 상류인 원주 북부권과 횡성군 일부 지역이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장양리취수장으로부터 상류지역 반경 10㎞ 이내 지역은 수질보호를 위해 개발행위가 제한되는 실정이다.

횡성읍 묵계리 군부대 이전 지역을 지역 개발의 원동력을 삼으려는 횡성군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최대 현안으로 꼽는다. 반면 원주시는 물 부족에 대한 우려로 쉽사리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에 응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수원 확보 선행" VS "횡성댐 물 공급 충분"=원주시는 도시 발전에 따른 인구 증가를 고려하면 장기적으로 횡성댐 광역상수도만으로 안정적인 물 공급을 담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가뭄 상황이 지속될 경우 횡성댐도 제한적으로 물 공급에 나설 수 밖에 없는 최악의 상황도 염두해야 하기에 안정적인 '수원' 확보가 선행돼야 한다는 논리다.

반면 횡성군은 오는 2040년 인구 증가 추계를 감안할 때 하루 평균 19만8,000톤 정도 용수가 필요한 만큼, 횡성댐 공급량으로도 충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서울대 산학협력단 등에서 '원주·횡성 안정적 물공급 및 상생발전을 위한 용역'이 진행 중이며, 결과 발표 전까지 한 두 차례 회의가 더 열릴 예정이다.

이에 대해 도는 양 자치단체의 입장 차이를 좁힐만한 대안을 찾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강원도 측 담당자인 김익경 수질보전팀장은 "환경부와의 사전 미팅에서 환경부 담당자는 '원주시가 횡성댐이 공급하는 광역상수도를 전량 활용할 경우 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할 수도 있다'는 언급을 했다"며 "올 하반기 발표되는 국가수도정비기본계획 상에 횡성댐 물 공급량 만으로 오는 2040년까지 원주·횡성권의 물 공급이 충분하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용역결과가 어떤 식으로 나오든지, 어느 지역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사실상 답이 없는 상태"라며 "용역 진행과 함께 이해관계에 놓인 양 자치단체가 납득할만한 대체 수단을 찾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데스크 인터뷰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메트로폴리탄 뉴욕 핫플의 어제와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