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마당

[여론마당]MZ세대 알고 싶다면 MBTI부터

“교수님은 MBTI가 뭔가요?” 필자가 강의하고 있는 ‘뉴리더 농협가치 향상교육'' 수강생들로부터 자주 듣는 말 중 하나다. 신규직원들이 교육 대상이다 보니 수강생 대부분이 MZ세대다. 이렇듯 요즘 MBTI가 대세다. MBTI는 심리학자 구스타프 융의 심리유형 이론에 근거를 둔 개인성격유형검사다. 사람들마다 타고난 기질과 성향은 다르지만 어떤 공통된 특징에 따라 묶을 수 있다는 전제에 따라 16가지 성격 유형으로 분류한다. MBTI가 과학적인 것이냐 아니냐를 논하자는 게 아니다. 다만 MBTI에 대해 기성세대들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흔히 ‘꼰대''라고 불리며 MZ세대와의 소통에 문제가 있는 기성세대에겐 더욱 그렇다. 물론 어떤 사람의 생각과 행동을 MBTI에 가두고 규정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 MBTI는 개인의 선호 경향을 보여주는 것이지 ‘옳다'', ‘그르다''를 판단해 주지는 않기 때문이다. ‘꼰대''들이여, 지금부터 MBTI에 관심 가져 보는 것은 어떤가. MZ세대, 그들의 생각과 행동은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김학수 농협중앙교육원 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