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 장맛비에 일정 연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국적으로 내리고 있는 장맛비에 청룡기 고교야구 일정도 뒤로 밀렸다.

지난 12일 개막한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의 대회 둘째 날인 13일 강릉고-율곡고, 강원고-배명고의 경기 등 총 6경기가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아침부터 서울에 많은 비가 내렸고, 대회 주최 측은 야외 구장인 목동구장과 신월구장의 특성 상 정상적으로 경기를 진행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결국 이날 예정됐던 6경기 모두 우천 취소됐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하루 뒤인 14일 열릴 예정이다. 연기된 경기는 강릉고-율곡고, 강원고-배명고를 비롯해 배재고-제주고, 대전고-중앙고, 경북고-울산공고BC, 진영고-창원공고 등이다.

이번 우천 순연으로 13일 경기 뿐만 아니라 청룡기 모든 경기가 하루씩 밀리게 됐다. 이로 인해 15일 열릴 예정이었던 원주고와 김해고의 경기는 16일로 미뤄졌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