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야구 명문’ 강릉고 명예회복 나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청룡기 전국선수권대회 출격
앞선 두개 대회 16강이 최고
강원고·원주고도 선전 기대

강릉고 야구부가 올해 세 번째 전국대회에서 올 시즌 최고 성적인 8강 진출을 노린다.

강릉고는 올해 세 번째 전국대회인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 출격한다. 12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목동야구장과 신월야구공원 야구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우승 후보 강릉고를 비롯해 원주고, 강원고 등 도내 대표 3개 야구부를 포함, 총 52개 고교야구팀이 출전한다.

지난해 황금사자기와 전국체전을 제패했던 강릉고는 올해 앞선 두 차례의 전국대회에서는 아쉬운 성적을 남겼다. 올해 첫 전국대회였던 ‘2022 신세계 이마트배 전국고교야구대회'에서는 32강에서 멈췄고,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 황금사자기에서는 16강에서 짐을 쌌다.

강릉고는 대회 둘째 날인 13일 오후 2시 목동야구장에서 율곡고와 1차전을 치른다. 율곡고는 전국대회 우승 경험은 없지만 지난 황금사자기에서 강릉고와 함께 16강까지 진출한 팀이다.

다행히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최근 열린 제103회 울산 전국체육대회 강원대표 선발전에서 속초 설악고(16대2, 7회 콜드게임 승)와 원주고(7대3 승)를 잇따라 제압했다. 무엇보다 두 경기 모두 10안타 이상을 기록하며 올 시즌 아쉬웠던 타격감이 전체적으로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강릉고의 자랑인 투수진도 건재하다. 3학년 김백산과 조경민(이상 우완)을 비롯해 2학년 육청명과 조대현(이상 우완)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어 투수 로테이션 자원이 풍부한 상황이다.

2020년(대통령배)과 2021년(황금사자기) 2년 연속 전국대회에서 우승했던 강릉고는 이번 대회에서 명예회복에 나선다. 최재호 감독은 “최근 2년간 워낙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부담 아닌 부담도 안고 있다”며 “누구나 우승을 꿈꾸지만 우선 8강을 목표로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8강까지 진출한다면 우승도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강릉고와 함께 강원도를 대표해서 출전하는 강원고는 13일 오후 2시 신월구장에서 배명고를 상대로 첫 경기에 나서고, 원주고는 15일 오전 9시 같은 구장에서 김해고와 1차전에 임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가장 많이 본 뉴스